스크랩 : 0    추천 : 0   


LVMH, 티파니 인수 제안


등록일 :

티파니트럼프타워2

LVMH(루이뷔통모엣헤네시) 티파니 측에 인수 금액 150 달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파리에 본사를 명품 그룹 LVMH 10 초에 티파니 측에 자발적 인수 의사(non-bin ding offer) 제시했다.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주당 120달러에 해당하는 인수 제안액은 티파니의 가치를 145 달러로 평가한 것으로, 이는 10 25 티파니의 주식 종가에 22% 프리미엄을 더한 금액이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이번 제안을 알고 있는 사람들의 말을 인용해 인수 금액이 너무 낮게 책정되어 티파니가 인수 제안을 거절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티파니의 주가는 2018 7월에 최고가인 139.50달러를 기록한 있다.

 

코웬 컴퍼니의 애널리스트 올리버 첸은 최근 날짜의 연구 노트를 통해 “티파니의 경우 브랜드 가치, 최고의 선물이라는 전략적 포지셔닝, 최고의 다이아몬드 예물 주얼리라는 브랜드 DNA 등이 가장 높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특별한 프리미엄을 누릴 자격이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주당 130~140달러 이상 제시해야 것으로 보고 있다. 

 

티파니앤코의 이사회도 LVMH 주당 120달러( 14만원) 인수 금액은 평가 절하되었으며 인수 금액 인상을 요구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티파니엔코 이사회는 주당 140달러( 16 ) 거래 성사 기준으로 보고 있으며 조건이 개선되면 재무정보 공개 실사(자산평가) 응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인수 제안이 성사될 경우 티파니는 불가리, 쇼메, 태그 호이어 등과 같은 둥지 안에서 활동하게 되며 LVMH 미국 사업에 힘을 얻게 된다. 티파니의 최고경영자 알레산드로 보글리올로 역시 이전 동료와 재회하게 것이다. (보글리올로는 과거 불가리의 임원으로 재직한 있다.)

 

티파니는 지난 2015 이후 연간 매출과 이익 감소로 고전하다가 지난 2017 약간의 매출 회복세를 보인 있다. 지난 2017 경영난 극복을 위해 불가리 출신의 CEO 알레산드로 볼리올로를 영입한 티파니엔코는 전자상거래 사업을 키워왔고 저렴한 펜던트와 귀걸이, 그리고 새로운 디자인으로 젊은 소비층을 흡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기사출처: 라파포트, 패션앤




* 기사를 퍼가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예) 귀금속경제신문(www.diamonds.co.kr)




기사분류 : 해외뉴스, 유통
댓글 0 | 엮인글 0

2019 ICA 국제 포스터 공모전 발표
다음글이 없습니다.

전체보기  
골드뉴스73
코리안주얼리 76
전체보기  
골드&주얼리 케어 키트
다이아몬드 고급 케이스
전체보기  


주간 검색어 현재 검색어

전체보기 

4부1리 에메랄드컷 팬시 옐로우
6부7리 물방울 현대감정 I SI


전체보기 

1.90캐럿 천연 옐로우 토멀린
1.61캐럿 천연 스피넬


14K 천연보석 목걸이,
휴대용 디지털 금저울
레이저 인스크립션 루페
럭셔리 링게이지 세트
다이아몬드, 유색보석 급매
디스플레이용 1kg 모형
주얼리 소매상 와이드컬러
꼬냑 다이아몬드, 팬시컬러
각종 천연보석, 희귀보석
주얼리 코디네이터 검정 3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반지
휴대용 다이아몬드 캐럿 저


광고제휴

%3Ca+href%3D%22..%2Fhome%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3Fmid%3D96%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