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매거진
귀금속보석총람
천연보석 세팅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뉴스 인덱스 젬키 젬키주얼리 북스토어 이벤트상품 와이드컬러 구인 구직 벼룩시장 토론방 급매상품

스크랩 : 0    추천 : 0   


오팔(Opal) 이야기


- 글: 김성희 주얼리 디자이너, 이탈리아 스텔라-비 대표, 본지 객원기자 -
등록일 :


고대 로마의 박물학자, 정치인, 군인이었던 대 플리니우스(Gaius Plinius Secundus)는 오팔을 ‘알만딘 가넷의 붉고 섬세한 반짝임, 자수정의 빛나는 보라색, 토파즈의 태양처럼 불타는 노란색, 사파이어의 짙은 파란색과 같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들의 색상 조합으로 빛나는 보석’이라고 불렀다. 이처럼 오팔은 불과 번개의 타는 듯한 불꽃의 색, 무지개의 모든 색, 깊은 바다와 높은 하늘의 자애롭고 부드러운 푸른 빛과 같이 자연에 존재하는 모든 화려함을 담고 있다.


가을의 색을 모두 담아 화려하고 생생한 컬러를 자랑하는 오팔은 완벽한 10 월의 탄생석이다. 오팔이라는 이름은 ‘가치있는 돌’을 의미하는 산스크리트어 우팔라(Upala)에서 파생된 것으로 보이는데 후에 '색상 변화'를 의미하는 그리스어 ‘오팔리오스(Opallios)’에 영향을 준 것으로 여겨진다.



오팔 김성희-6aa



오팔은 액화된 실리카가 주변 암석의 균열 사이를 씻어내듯 흐르다 젤로 굳어지며 형성된 돌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다른 보석과 달리 오팔은 결정이 아니라 무정형 고체다. 오팔은 화석화된 껍질, 나무 및 뼈 등에서 발견된다. 멕시코와 슬로바키아와 같이 화산암의 가스 구멍에서 발견되는 오팔이 일부 있지만 대부분은 호주 퇴적암에서 발생한다. 오팔은 다른 보석과는 달리 고대 유적지에서 발견되지 않는데 이는 이 보석의 아름다움이 수천 년 동안 지속되지 않기 때문이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오팔은 모오스 경도가 5.5 ~ 6.5 등급밖에 되지 않는다. 5-20 %의 물을 함유하고 있어서 세월이 지나면서 건조되고 부서지기 쉬울 정도로 경도를 잃게 된다. 일부 오팔은 채광 후 너무 빨리 마르다 깨지기도 한다. 오팔 내부의 불꽃현상(색)은 그 안에 있는 균열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이 균열은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오팔의 아름다움이 보석 내부의 약점에서 비롯된다는 것은 아이러니다. 일반적으로 유백색의 반투명한 형태로 발견되지만 최상급은 유백색이 아닌 투명한 형태로 나타난다. 현미경이나 루뻬 없이 육안으로 균열이 보이면 보석용 오팔로 간주되지 않는다.



오팔 김성희-3aa



오팔의 플레이 오브 컬러는 다른 보석과는 확연히 다른 오팔의 형성 과정에서 비롯된 현상이다. 춤을 추듯 화려한 오팔의 색상은 이 보석을 구성하는 미세하고 균일한 크기의 밀집된 실리카 구체에서 발생된 빛의 산란 반사에 의해 나타난다. 크기와 패턴이 다른 이러한 구체의 배열은 다양한 색상으로 드러나고 색상이나 빛이 선명할 수록 보석의 가치는 높아진다. 우리가 시중에서 흔히 보는 오팔은 거의 불투명, 반투명한 흰색이며 개중에는 검은 색 또는 붉은 색 바닥면을 가진 것들도 있다. 모든 오팔이 총천연색으로 보이는 것은 아니다, 일부는 빨간색과 주황색 톤으로 나타나고 일부는 녹색, 혹은 파란색 톤으로 보인다. 최고품으로 여겨지는 블랙 오팔은 보라색을 비롯한 모든 색상이 나타난다. 이 중에도 붉은 색이 풍부한 오팔이 희귀성 때문에 일반적으로 가장 비싸고, 파란색과 녹색이 강한 것도 똑같이 아름답지만 희귀성이 덜하기 때문에 가격이 다소 저렴하다. 가장 희귀한 오팔 중 하나는 할리퀸 오팔(Harlequin opal)로 마치 인공적으로 만든 것 같은 바둑판 모양의 색상 패턴이 나타난다.


오팔은 그 화려함에 걸맞게 수많은 전설과 이야기로 가득하다. 고대 호주 원주민들은 창조주가 모든 인간에게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무지개를 타고 지구로 내려 왔을 때 그의 발이 닿은 땅의 돌이 무지개색으로 반짝거리며 오팔이 탄생했다고 믿었다. 고대인들 사이에서 오팔은 신뢰과 확신의 상징이었고 종교적으로는 정서적 기도와 관련지어졌다. 안구질환에 강력한 치료 효과가 있다고 믿었으며, 부적으로 착용하면 착용자에게 질병에 대한 면역력은 물론 시력증진과 정신적 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믿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은 오팔 안에 적색과 녹색이 보이는 한 보석의 치료 능력이 효과가 있다고 믿었다. 중세 시대의 금발 소녀들은 오팔로 만든 목걸이를 원했는데 이 보석이 머리카락이 퇴색하거나 어두워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절대적인 부적으로 간주되었기 때문이다.



오팔 김성희-5aa



어리석게도 19세기 한 때는 오팔이 불운을 가져다주는 사악한 보석이라고 믿었던 적이 있다. 이는 순전히 1829 년에 월터 스코트 경이 쓴 베스트셀러 소설 ‘앤 오브 가이어스타인(Anne of Geierstein)‘이라는 책 때문이다. 억울하게 악마라는 누명을 쓴 헤르미온느라는 여인의 이야기로 우연히 성수 한 방울이 그녀의 오팔 위에 떨어져 색을 파괴하고 얼마 후 죽는다는 내용이다. “오팔이 불운을 가져온다”라는 미신이 어떤 사실과 방법으로도 증명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지 못한 대중은 이것을 천재 작가가 오팔이 가져올 수 있는 불운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였고 즉시 보석의 구입을 중단했다. 소설이 출판된 지 몇 달 만에 오팔 시장은 폭락했고 가격은 50 % 하락했으며 거의 50 년간 유럽의 오팔 시장은 불경기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다행히 거의 50 년 후인 1877 년 호주 사우스 웨일즈에서 놀랍도록 아름다운 블랙 오팔이 발견되었고 마침내 오팔 시장은 부활할 수 있었다.


현재도 많은 사람들은 오팔이 착용자의 개성을 살리고 표면으로 이끌어올려 변화를 가져온다고 믿는다. 이들은 오팔이 착용자로 하여금 스스로의 가치와 자신감 및 자존감을 높이고 잠재력을 최대한 이해하도록 도와주며 또한 명랑함과 자발성도 부여한다고 말한다. 스스로의 화려함을 전달하듯 독창성과 역동적인 창의성을 자극하고 예술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며 착용자 자신의 진정한 자아에 접근하는데 도움이 된다. 오팔은 흡수성과 반사성을 동시에 갖고 있기 때문에 생각과 감정을 포착하여 증폭하고 원천으로 되돌리는데 도움이 된다고도 알려져 있다. 오팔은 또한 사랑과 열정, 욕망과 에로티시즘과 관련지어 말하곤 한다. 그리고 오팔을 착용하면 충성심과 성실함이 생긴다고도 한다.


오팔의 고전적 원산지는 호주다. 고급 오팔의 거의 95 %가 건조하고 외딴 오지 사막에서 발견된다.


가장 가치있는 오팔은 호주의 퀸즈랜드와 뉴 사우스 웨일스에서 발견된 것으로 여겨지며 현재 오팔의 대부분은 호주, 멕시코, 미국, 남미, 영국, 캐나다, 브라질, 체코 및 슬로바키아 등에서 발견된다.



오팔 김성희-4aa



유명한 오팔 주얼리로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안다무카 오팔 목걸이(Andamooka opal, 203캐럿, 모든 색상 포함), 여배우 사라 베른하르트(Sarah Bernhardt, 1844-1923)의 뱀 팔찌(알퐁소 무하 디자인, 조지 푸케 제작), 르네 라릭(Ren? Jules Lalique, 1860-1945)의 잠자리 브로치, 디올(Dior) 하이주얼리 오팔 컬렉션, 쇼파드(Chopard)의 플러르 도팔(Fleurs d’Opale) 컬렉션 등이 있다.



오팔 김성희-2aa



* 기사를 퍼가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예) 귀금속경제신문(www.diamonds.co.kr)




기사분류 : 유색진주, 오피니언
댓글 0 | 엮인글 0

티파니가 가진 상징성
중국 시장 매출 회복세 지속

전체보기  
주얼리 디자인 북 Vol. 2
골드뉴스 74
전체보기  
실버제품 전용 일제 앤티 타니
다이아몬드 고급 케이스
전체보기  


주간 검색어 현재 검색어

전체보기 

5부2리 쿠션 브라운 다이아몬드
물방울 팬시 애플그린 4부6리 S


전체보기 

1.50캐럿 천연 오렌지 사파이어
13.49캐럿 천연 크리소프레이즈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반지
휴대용 다이아몬드 캐럿 저
다이아몬드, 유색보석 급매
캐드, 원본 제작, 천연보
각종 천연보석, 희귀보석
레이저 인스크립션 루페
LED 조명 다이아몬드 현
디스플레이용 1kg 모형
꼬냑 다이아몬드, 팬시컬러
휴대용 디지털 금저울
14K 천연보석 목걸이,
주얼리 소매상 와이드컬러


광고제휴

Copyright(©) 2020 by 귀금속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3Ca+href%3D%22..%2Fhome%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3Fmid%3D96%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