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매거진
귀금속보석총람
천연보석 세팅
2021년 09월 25일 토요일
뉴스 인덱스 젬키 젬키주얼리 북스토어 이벤트상품 와이드컬러 구인 구직 벼룩시장 토론방 급매상품

스크랩 : 0    추천 : 7   


9월의 탄생석 '블루 사파이어'


등록일 :

20210905_160307

20210905_160326


블루 사파이어야말로 단일 보석 중 가장 다양한 색의 농담을 가진 보석이다. 엷고 투명한 블루 컬러에서부터 톤이 짙고 탁한 블루 컬러까지 그 색감은 이루 말할 것 없이 다양하다. 사진 맨 왼쪽 두개의 블루 사파이어 는 품질이 좋은 스톤이며, 세번째는 국내에서는 선호도가 떨어지지만 캐쉬미르 사파이어 느낌이 나는 스톤이다. 맨 오른쪽은 바이올렛 색상의 사파이어이다. 사진제공: 젬키(Gemkey) www.diamonds.co.kr/gemkey




사파이어(Sapphire)는 산화알미늄으로 이루어진 커런덤(Corundum)의 컬러 변종으로써 그 어느 보석보다도 다양한 색상을 가진 보석이다. 블루, 핑크, 오렌지, 옐로우, 그린, 퍼플, 바이올렛, 화이트, 블랙 등 나오지 않는 색상이 없을 정도다.


그 중에서도 블루 사파이어는 사파이어 중 가장 귀하게 여겨지며 단일 블루 색상 조차도 매우 다양하고 미묘한 색감을 연출해 전문적인 식견을 가질 때까지는 상당한 경험을 요하는 보석 중 하나이다. 또한 블루 사파이어는 다양한 처리기술과 인핸스먼트가 시도되는 보석이기도 하다.


사파이어가 국내시장에서 대중화 된 것은 80년대‘부루’와 ‘먹부루’라고 불리던 톤이 매우 짙은 저가 사파이어와 블랙 사파이어였다. 그러다가 90년대에는 디퓨전(Diffusion) 확산 처리 사파이어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이 시기에는 블루 사파이어가 크게 대중화된 시기이기도 했지만 정작 천연 블루 사파이어는 외면당하고 디퓨전 사파이어가 주류가 되는 보석시장이 크게 왜곡된 시기였다. 2000년대 들어서는 이마저도 합성 디퓨전 사파이어가 나타나 블루 사파이어 시장을 점점 어렵게 만들기도 했다. 오히려 블루 사파이어는 최근에 들어서야 제 모습을 찾고 있다.


컬러의 순수성과 채도는 가치의 척도가 된다. 블루 사파이어는 청색 비율이 높을수록 가치가 있다. 사진 맨 왼쪽과 두번째 스톤처럼 보통 톤이 짙은 바탕에 블루 컬러가 안에서 부터 선명히 올라오는 상태를 가장 좋은 품질로 여기고 있다. 두 스톤 모두 스리랑카산 사파이어이다.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는 흡사 캐쉬미르 사파이어와 같은 색상을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시장에서는 저평가되는 스톤이다. 그러나 채도가 강한 블루 사파이어는 높이 평가를 받을 만 하다.


사파이어의 색이 진할수록 좋다는 생각은 반드시 맞는 말은 아니다. 캐쉬미르 사파이어 전문가들은 ““캐쉬미르 사파이어는 부드럽고 검은 끼가 전혀 없는 순수한 청색이어야 한다. 밤에 볼 때도 어둡지 않고 아름다워야 한다””고 말한다.


한편 블루 사파이어 이외에 독자적인 영역을 형성하고 있는 사파이어는 핑크와 옐로우, 오렌지 등이다. 특히 핑크 사파이어는 2000년대 들어서 오히려 블루 사파이어 보다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다.


반면 드물게 바이올렛 사파이어도 볼 수 있는데 이 스톤은 보통 블루 사파이어로 거래되지만 블루 사파이어 보다는 가치가 낮게 평가된다.


사파이어는 보통 열처리를 거친다. 국제시장에서 보통 열처리 사파이어는 천연 사파이어로 통용된다. 이에 반해 열처리를 전혀 하지 않은 ‘노히팅’ 사파이어는 열처리 사파이어에 비해 2배 정도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사파이어는 미국, 영국 등 서방국가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유색보석이다. 하지만 최근 사파이어 광산의 생산량이 줄어들고 중국, 브라질, 인도 등의 신흥국가에서도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요 몇 년 동안 블루 사파이어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 현재 상급 블루 사파이어의 경우 3캐럿 사이즈 도매가는 보통 캐럿당 150만원에서 2백만원에 형성되고 있으며, 2캐럿은 100만원에서 1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저가 블루 사파이어는 2캐럿대가 캐럿당 30만원대에서 5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내수 수요가 적어 국내시장 가격이 국제시장의 가격을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아직도 대부분의 양질의 사파이어는 스리랑카로부터 채굴되지만 현재 가장 활발한 사파이어 산지로는 마다가스카르를 꼽고 있다. 마다가스카르는 지난 15년 동안 세계 사파이어 공급의 대부분을 담당해 왔지만 지난 10년 간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었다. 한때 전설처럼 이름을 날렸던 인도의 ‘캐쉬미르 사파이어’나 ‘버마 사파이어는’ 현재 시장에서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이밖에 탄자니아 또한 다양한 색상의 사파이어가 산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김태수 편집장



* 기사를 퍼가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예) 귀금속경제신문(www.diamonds.co.kr)




기사분류 : 국내뉴스, 유색진주, 유통, 트렌드
댓글 0 | 엮인글 0

코로나 팬데믹 위기속의 ‘에메랄드 산업’
IGI, 14.6캐럿 랩 그로운(합성) 다이아몬드 감정

전체보기  
쇼핑 60
순금 Vol.21
전체보기  
디스플레이용 1KG 모형 골드
TANITA 휴대용 디지털 금
전체보기  


주간 검색어 현재 검색어

전체보기 

라운드 4부2리 Faint Yel
팬시 라이트 브라운 5부1리 SI


전체보기 

4.91캐럿 천연 탄자나이트
5.16캐럿 천연 몰다바이트


각종 천연보석, 희귀보석
디스플레이용 1kg 모형
레이저 인스크립션 루페
주얼리 소매상 와이드컬러
꼬냑 다이아몬드, 팬시컬러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반지
LED 조명 다이아몬드 현
휴대용 디지털 금저울
캐드, 원본 제작, 천연보
휴대용 다이아몬드 캐럿 저
14K 천연보석 목걸이,
다이아몬드, 유색보석 급매


광고제휴

Copyright(©) 2021 by 귀금속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3Ca+href%3D%22..%2Fhome%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3Fmid%3D96%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